Dharma Talk to Begin the Winter Retreat 2009~2010 (한글원본) > Jogye Order News

The body of the shortcut

Jogye Order News Jogye Order News
Jogye Order News

English | Dharma Talk to Begin the Winter Retreat 2009~2010 (한글원본)

Page information

Author Jogye On09-12-04 11:16 Views14,114 Comments0

Body

Dharma Talk to Begin the Winter Retreat 2009~2010 (한글원본)

By Most Ven. Beopjeon

Supreme Patriarch of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Where is that Path?"

A monk asked Seon master Geonbong, It is said all the Buddhas of all the worlds realized the state of Nirvana through a single path. What is the single path to realize the state of Nirvana?

 

At this the Seon master took his stick and drew a line in the air and said, It is here.

 

The monk didnt understand, so he went to Seon master Woonmoon and asked the same question. Seon master Woonmoon replied, If I were to throw this fan, it would go all the way to the 33rd heaven and stick into the nostril of Indra, and if I were to strike a carp with this fan, it would fly into the air to create an intense rain storm.

 

Just as a freshwater carp would not be found in the ocean, to say the path to Nirvana is this or that is meaningless. We can never approach the path to realize the infinitely unobstructed state of Nirvana of all the Buddhas with conceptual distinctions. This is why Master Geonbong drew a line in the air with his stick to show that state. Although the stick may be raised from the path to Nirvana, hundreds of timesan obscured monk will continue to walk in the dark the same path hundreds of times. Although this lofty teaching of the master is like the bright sun shining in the cloudless sky, childish beings will consider it easy or hard to create delusion, and even if kalpas were to pass, there would be no chance of enlightenment.

 

If you were to ask this mountain monk, the path to Nirvana, I would at once beat you with a club. And in the moment you try to open your mouth again, I would let a yelp so fierce as to make the mountains tremble and chase you out. If we think about it, the two masters, Geonbong and Woonmoons undue compassion only resulted in making the monk more blindso the faults of the masters are not at all small. Monks and nuns doing retreat this winter may simply search for what the two masters were implying. However, we should never follow after the mere words of two old people. We must find the path to Nirvana on our own, below our own feet. We must know that only when we fervently and correctly hold the hwadu, can we resolve the path to Nirvana on our own.

 

If you attain the meaning, you attain the path to return home.

If you find the words, you will led on the wrong path to be farther away.

2553 Buddhist Era (2009) Beginning of Winter Retreat

 

그 길은 어디에 있습니까

종정예하 법전 대종사 동안거 결제법어

건봉선사에게 어떤 납자가 물었습니다.

“시방세계의 모든 부처님은 오직 하나의 길로써 열반의 경지를 체득하였다고 하는데, 도대체 그 열반의 경지를 체득한 하나의 길이란 어떤 것입니까?

이에 건봉선사는 주장자를 집어 들고는 공중에 선 한 줄을   긋고는 말했습니다.

“여기에 있다.

 

그러나 그 납자는 건봉선사에게 열반의 경지를 향한 길에 대한 해답을 제대로 알아듣지 못하고 다시 운문선사를 찾아갑니다.  그리하여 똑같은 질문을 또 던집니다.

그때 마침 운문선사는 들고 있던 부채를 위로 올리며 말했습니다.

“이 부채는 뛰어오르면 33천의 천상까지 올라가 제석천의 콧구멍에 붙고, 동해에 있는 잉어를 한방 치면 곧바로 뛰어올라 갑자기 그릇에 담긴 물을 뒤엎은 것처럼 비를 쏟아 붓는다.

 

사 실 민물에 사는 잉어가 바다에 있을 까닭이 없는 것처럼 열반의 한 길을 이러쿵 저러쿵하는 것은 무의미한 일입니다. 원융 무애한 시방세계 부처님의 열반 경지를 체득하는 길은 사량분별로 접근해서는 절대로 안 되는 일입니다. 그래서 건봉선사는 주장자로서 허공에 하나의 선을 긋고서 그러한 경지를 보여준 것입니다. 열반의 길에서 주장자를 수 백 번 든다고 해도 캄캄한 납자는 여전히 그렇게 수 백 번 같은 길을 깜깜하게 걸어갈 것입니다. 선지식의 이런 고준한 법문이 푸른 하늘의 밝은 해와 같으나 어리석은 사람들은 어렵다거나 혹은 쉽다는 생각으로 일부러 망상을 지으니 비록 이진겁을 지나더라도 깨달을 기약이 없을 것입니다.   

산 승에게 만약 열반문의 그 길이 어디에 있느냐고 묻는다면 당장 방망이로 등줄기를 때려줄 것입니다. 또 길이 어디에 있는가 하고 입을 열려고 하는 순간 무섭게 그리고 산이 떠나갈 듯한 할을 해서 내쫓을 것입니다. 사실 따지고 보면 건봉과 운문의 지나친 자비가 결국 그 어리석은 납자의 눈을 더욱 가리게 했으니 두 종장의 허물이 참으로 적지 않다고 할 것입니다. 결제대중들은 두 선지식의 뜻만 궁구할지언정 두 노인네의 말끝을  따라가서는 절대로 안 될 것입니다. 각자가 자기 발 밑에서 열반길을 찾아야 할 것입니다. 그 열반길은 화두를 열심히 제대로 참구할 때만이 그 해답을 스스로 찾을 수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득의즉반정도이귀가(得意則返正道而歸家)하고

심언즉탕사도이전원(尋言則蕩邪途而轉遠)이니라

뜻을 얻으면 바른 길을 얻어서 집으로 돌아가고

말을 찾으면 삿 된 길로 흘러 더욱 멀어지느니라

2553(2009)년 동안거 결제일에

 


(03144) 55, Ujeongguk-ro, Jongno-gu, Seoul, Republic of KoreaTEL : 82-2-2011-1830FAX: 82-2-735-0614E-MAIL: jokb@buddhism.or.kr
COPYRIGHT ⒞ 2023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ALL RIGHT RESERVED